尹 '비속어 논란' 해명 일파만파…野 집단 반발 계속


국힘 '文 혼밥 논란' 꺼내며 방어…전문가 "화살 돌린다고 문제 없나" 비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대통령실이 2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미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논란'이 '한국 국회'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것이었다는 해명을 내놓은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윤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느냐"며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다.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다른 길을 찾아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며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 그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대통령실이 무려 15시간 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과 사과의 고백이 아닌 거짓 해명이었다"며 "민주당 의원에게 화살을 돌려보자는 저급한 발상 또한 고개를 들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누구의 전언이 아닌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이 촬영하고 목격한 것"이라며 "국민은 밤 사이 해당 욕설을 듣고 또 들으며 기막혀했다. 저도 100번 이상 들은 것 같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인가?"라고 반문하며 "윤 대통령은 거짓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 망신을 자초한 데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미, 한일 정상회담 성과에 대해서도 비판하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박진 외교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퇴장 도중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당초 미 의회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으나 김은혜 홍보수석은 현지시간 22일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고 미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 야당을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초부자감세 저지' 및 '민생예산 확대'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의 해명에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김용민 의원은 22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무조건 우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 그냥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며 "저런 해명은 더 큰 문제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야당에 욕설을 하다니 그건 국민을 향해 욕하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김민석 의원도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언어는 나라의 품격"이라며 "미 의회든, 야당이든, 부끄러움은 국민의 몫이 됐다. 품격을 지켜달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대통령실 해명과 관련해 "많이 유감스러운 일(주호영 원내대표)"이라고 해명하면서도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의 '혼밥 논란' 등을 거론하며 방어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가 있었지만 대통령의 외교활동이 국내 정쟁 대상이 돼서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같이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이기도 한 김석기 사무총장은 "국민은 과연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의 외교에 대해 함부로 얘기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있다"며 "2017년도 문재인 전 대통령은 중국으로부터 3박 4일 국빈 초청을 받고도 전부 혼자 식사했다. 대통령의 수행 기자단은 중국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전문가들은 야당에게 화살을 돌린 대통령실의 대응이 문제를 키웠다고 진단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바이든 미 대통령도 과거 실언 논란이 있었을 때 1시간 만에 사과하고 신속히 대응했다"며 "대통령실의 공식 해명도 너무 늦은 면이 있고,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로 화살을 돌린다고 문제가 없어지는 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는 "홍보수석의 해명이 맞다고 쳐도 대통령이 상대 정당에게 비속어를 쓴 것은 상당히 부적절한 처사"라며 "사과가 먼저임에도 항변과 변명이 우선됐다"고 지적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비속어 논란' 해명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실제로 외교에서의 큰 참사라 볼 수 있기에 총체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 외교, 안보라인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사과이며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경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귀국하는 대로 국정감사 등을 통해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검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피터 마이어(Peter Meijer) 하원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이봐, 우리만 그렇게 말할 수 있어(Hey, only we get to the say that)"라는 글을 남겼다. 대통령의 발언이 미 의회를 겨냥했다고 해석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