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11월 북미 출시 예고


구글 PC 게임 플랫폼 탑재…북미 후 서비스 지역 확대

[사진=컴투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을 오는 11월 북미를 시작으로 글로벌 공략에 돌입한다고 23일 발표했다.

크로니클은 구글의 PC 게임 지원 플랫폼인 '구글플레이 게임즈(이하 GPG)'에 탑재돼 모바일 뿐 아니라 PC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된다. 회사 측은 GPG와 함께 다양한 기기에서의 자유로운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고 구글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6천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IP를 기반으로 한 MMORPG다. 지난 8월 16일 국내 론칭 직후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양대 앱마켓 인기 게임 1위와 매출 톱10을 달성하고 서비스 27일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컴투스는 크로니클의 첫 글로벌 진출지로 북미를 확정하고 웨스턴 MMORPG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를 위해 현재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이용자를 대상으로 크로니클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한다.

북미는 글로벌 최대 게임 시장이자 서머너즈 워 IP 팬덤이 세계에서 가장 두터운 지역이다. 서머너즈 워가 한국 게임으로는 독보적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매출 톱3를 달성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컴투스는 11월 중 북미에 크로니클을 출시한 뒤 서비스 지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