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 “교육청 청사 이전 추진”


오는 2030년까지… 지하 5층·지상 16층 규모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이 오는 2030년까지 현 부산광역시 서면 놀이마루 부지로 부산시교육청 청사 이전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산교육청은 건물 노후화와 업무공간 부족, 민원인 접근 불편 등을 개선하기 위해 청사 이전을 추진한다.

현 부산교육청 청사는 지난 1987년 준공해 35년이 지나 노후된 건물이다. 매년 누수로 인한 외벽·옥상 방수 공사를 하고 있고, 석면 천장 교체, 창문 중창 공사 등 대규모 수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은 지 35년이 지난 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부산광역시교육청]

또 개청 당시 근무 인원은 274명이었지만, 현재는 600여명으로 2.2배나 증가했다. 이에 수년 전부터 청내 직원들로부터 업무공간과 회의실 등 부대시설이 부족해 근무환경이 열악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특히 현 청사는 양정 지하철역에서 도보로 20분 정도 소요되는 1.2km 정도 떨어져 있어 시민들의 접근성 또한 매우 낮다.

하윤수 교육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청사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 놀이마루 부지에 연면적 10만8천㎡, 지하 5층·지상 16층 규모의 신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먼저 부산교육청은 내년 1월 4급 공무원을 단장으로 하는 ‘청사 이전 추진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내년 5월까지 청사 이전 기본계획 수립, 9월까지 청사 이전 타당성 조사 용역 완료, 2024년 8월까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와 도시계획시설변경 등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어 2024년 하반기부터 청사 이전 총괄계획가를 선임해 건축 디자인, 설계용역, 공사 시행 등 단계별로 업무를 추진하고 오는 2030년 청사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부산교육청은 청사 이전 후 현 청사를 교육연수원 추가 시설로 활용하거나, 분산돼 있는 센터를 모아 효율적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윤수 교육감은 청사 이전의 필요성에 대해 “현재 부산교육청 청사는 위치상 시민들이 편하게 방문하기에 불편하고, 직원들의 업무 능률을 저하시킬 정도로 매우 낙후한 상태”라며 “시민과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최고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은 업무환경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