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전시회 출품작도 NFT로 발행한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8K Big Picture in FOR: REST전(이하 포레스트 전)'에 출품된 주요 작품들을 대체불가능한토큰(NFT)으로 발행한다.

'숲과 함께 만드는 푸르고 건강한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기획된 포레스트 전은 두나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키워드 중 하나인 '나무' 사업의 일환으로 제 15차 세계산림총회와 함께 후원한 전시회다. 숲을 통한 건강한 자연환경 조성을 기원하는 취지에서 업비트 NFT에서 국내 거장과 인기 작가의 NFT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두나무, 디지털 아트전시회 출품작 NFT 발행 관련 이미지 [사진=두나무]

지난 22일 1회차 드롭으로 개시된 작품은 홍원표 작가의 '자연_인생은 아름다워', 김선용 작가의 'Prosperous', 김근중 작가의 'Natural Being 843', 구준엽 작가의 'Harmony' 등 총 4점이다. 이외에도 육근병, 강형구, 주태석, 신철, 로아 작가의 작품 등이 NFT로 발행될 예정이다.

업비트 NFT와 주최사 아트테인먼트 컴퍼니 레이빌리지는 참여 작가와 함께 NFT로 발행된 작품의 낙찰대금 중 일부를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작은 숲 조성'에 기부, 도심 내 복지시설과 병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자연 환경을 보존하고, 건강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특별한 의미를 담은 전시 후원에 이어 NFT 발행까지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두나무의 ESG 경영 키워드 나무에 맞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는 만큼 미래 세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