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캐나다, 조별리그 탈락했지만 본선 첫골 신고

캐나다가 36년만에 다시 나선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조별리그 탈락했다. 그러나 의미있는 첫골을 신고했다. 캐나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

  1. [2022 카타르] 스페인-독일 1-1 무승부…E조 혼전 양상

    2022 카타르월드컵 최고의 빅매치로 꼽힌 스페인과 독일의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스페인과 독일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에 있는 알 바얏⋯

  2. [2022 카타르] FIFA 랭킹 2위도 무너졌다…모로코, 벨기에 2-0 제압

    국제축구연맹(FIFA) 22위의 '아프리카 복병' 모로코가 유럽의 강호 벨기에(2위)라는 대어를 낚았다. 모로코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3. [2022 카타르] 日매체, 일본 코스타리카전 패배 '16강 불투명'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을 꺾고 '이변의 주인공'된 일본이 조별리그 2연승이 좌절됐다. 일본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4. [2022 카타르] 獨 잡았던 日, 코스타리카에 덜미…'죽음의 조' 혼전

    '전차 군단' 독일을 잡았던 일본이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혔다. 일본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5. '2연승' 현대캐피탈, 2위 사수…OK금융그룹 4연승 마감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2위 자리를 지켰다. 현대캐피탈은 27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OK금융그룹과 원정 경기에⋯

  6. IBK기업은행 김희진 "희진 효과보다는 승리요정!"

    에이스로 임무를 다했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을 대표하는 '간판스타' 김희진이 소속팀 연승에 힘을 실었다. 기업은행은 27일 안방인 화성⋯

  7. '홈 첫승·첫 연승' IBK기업은행…김호철 감독 "서브 마음 놓고 때려라"

    "4세트 초반을 잘 풀어가서 이길 수 있었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이 마침내 기다리던 홈 경기 첫승을 신고했다. 기업은행은 27일 화성체육관⋯

  8. 김희진·산타나 37점 합작 IBK기업은행 시즌 첫 연승 이끌어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기업은행은 27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

  9. LG, FA 이적 유강남 보상 선수 김유영 지명

    롯데 자이언츠 김유영(투수)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LG 구단은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롯데와 계약한 유강남(포수)에 대한 보상 선⋯

  10. 첫승 기대 '다시 한번' 페퍼저축은행…박경현 리시브 버티기 관건

    "지난 시즌 첫승을 거둔 장소라 기억이 다시 떠오르네요."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은 신생팀으로 V리그에 참가한 2021-22시즌 1라운드에서 팀 창단 첫승을 거뒀다⋯

  11. 염경엽 감독·선수단 참여 LG '2022 러브 기빙 데이' 행사 마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의미있는 자리를 가졌다. LG 구단은 지난 26일 잠실구장에서 '2022 러브 기빙 데이'(Love Giving Day) 행사를 진행했다. 러브 기빙 데이는 팬들과⋯

  12. KIA, 박동원 FA 이적 보상선수 김대유 선택

    마운드 보강이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LG 트윈스로 이적한 박동원(포수)에 대한 보상 선수를 지명했다고 27일 밝⋯

  13. [2022 카타르] 아르헨티나-멕시코전 '인산인해' 28년 만에 최다 관중

    아르헨티나와 멕시코의 2022 카타르월드컵 경기에 8만명이 넘는 관중이 입장했다. 아르헨티나와 멕시코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있는 루사일 아이코닉 스⋯

  14. [2022 카타르] 메시 웃었다 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분위기 반전

    '두 번째 이변은 없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망)와 아르헨티나가 16강 진출 가능성을 끌어올렸다. 아르헨티나는 2022 카타르월드컵 C조 조별리그에서 이변의⋯

  15. [2022 카타르] '음바페 멀티골' 프랑스, 덴마크 2-1 제압…16강 진출 확정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가 월드컵 2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프랑스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

  16. [2022 카타르] '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 월드컵 첫 골…폴란드, 사우디 돌풍 잠재워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가 월드컵 무대 첫 골 사냥에 성공했다. 폴란드는 2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17. '잘 받고, 막고, 때리고'…베테랑 활약에 미소 지은 김종민 감독

    임명옥이 받고, 배유나가 때리고, 정대영은 막았다. 베테랑들의 활약에 사령탑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18. 흔들리는 GS칼텍스…차상현 감독의 자책 "제가 더 준비해야"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힘겨운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사령탑은 이런 부진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GS칼텍스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

  19. 높이와 수비로 버틴 도로공사…GS칼텍스 2연패·6위 추락

    한국도로공사가 GS칼텍스를 2연패로 몰아넣고 3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도로공사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원정 경⋯

  20. 한국전력 타이스 "서브 패스 안된 원인 찾은 게 주효"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3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한국전력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